‘강혜원 소속사’ 에잇디 측 “‘프로듀스’ 접대 논란과 연관 NO

잇디크리에이티브(이하 에잇디) 측이 ‘프로듀스’ 안준영 PD 및 제작진 접대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6일 아이즈원 강혜원이 소속된 에잇디 소속사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프로듀스’ 제작진 접대 논란과 아무 관련 없다”며 “보도에 나온 류모 씨는 당시 PR 업무만 봐준 직원이다. 현재는 회사를 나간 상태”라고 전했다.

덧붙여 관계자는 “그 후 다른 소속사에 갔을 때 발생한 문제다. ‘프로듀스X’ 때문에 연루가 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안준영 PD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 7월까지 서울 강남의 유흥주점 등에서 연예기획사 관계자 5명으로부터 총 4천683만 원 상당의 술접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연합뉴스는 이날 엠넷 ‘프로듀스’를 만든 안준영 PD 및 제작진에게 방송 당시 향응을 제공한 연예기획사 4곳 중 3곳으로 에잇디를 비롯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라고 보도했다. 이에 해당하는 연예기획사 관계자는 에잇디 소속 류모 씨를 비롯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소속 두 명, 울림엔터테인먼트 직원 한 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